첫 판매 개시한 세계 최초 '하늘을 나는 비행자동차' PAL-V 리버티

수중에 4~5억 원의 여윳돈이 있다면 럭셔리의 끝판왕인 롤스로이스 던을 사던가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슈퍼카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살 수 있습니다. 아니면 이들에 비해 살짝 디자인은 아쉬워도, 같은 가격에 하늘을 나는 비행자동차를 살 수 있죠. 네덜란드 항공기업 PAL-V사는 지난 13일 부터 세계 최초의 상업용 비행자동차인 '리버티' (Liberty)에 대한 예약 판매를 시작해습니다. 리버티 모델은 전 세계 항공기관 및 정부들의 항공 안전규정을 준수하며 판매 허가를 정식으로 받은 상태고 모든 주문건은 2018년 말까지 직접 배달 될 예정이라고 하죠. 그럼 다음은 첫 판매 개시한 세계 최초 '하늘을 나는 비행자동차' PAL-V 리버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PAL-V 리버티는 하나의 앞바퀴가 방향을 잡고 두 개의 뒷바퀴가 구동하는 삼륜자동차로 외관 윗부분에는 접이식 프로펠러 그리고 뒤에는 날개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이 비행자동차의 조종석에는 총 2명이 탑승 가능하죠.


▼참고로 아무리 운전면허증이 있더라도 유럽연합(EU)에서 PAL-V 리버티를 운행하고 싶다면 비행기 조종사(파일럿) 면허가 따로 필요합니다.


▼리버티는 99마력의 자동차 엔진으로 최대 속도 160km/h를 주행할 수 있고, 197마력의 비행 듀얼엔진 시스템으로 최고 고도 3,500m에서 최대 속도 180km/h를 낼 수 있습니다. 최대 주행거리는 1,315km인 반면 최대 비행거리는 서울에서 부산 거리를 조금 넘는 500km에 달합니다.


▼일반 주행 모드에서 비행 모드로 전환하는데 약 5분에서 10분 가량 소요된다고 합니다.


▼상체 위 프로펠러는 자동으로 접히고 펼쳐지지만, 꼬리 날개 부분은 운전자가 아래와 같이 직접 수동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하죠.

▼PAL-V 리버티가 이륙할 경우에는 보통 90m에서 200m의 장애물이 없는 공간이 필요합니다.


▼물론 활주로를 갖춘 소형 비행장이나 아래와 같은 긴 트랙이 이륙에 가장 적합하다고 하죠.


▼현재 PAL-V사는 두 가지 모델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풀 옵션을 갖춘 '파이어니어 에디션' (Pioneer Edition)은 59만9,000달러 (약 6억8,000만원)로 단 90대만 한정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에디션이 완판되면, 몇 가지 옵션이 생략된 '리버티 스포츠' (Liberty Sport)가 39만9,000달러 (약 4억5,00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죠. 실제로 PAL-V 웹사이트에 들어가면 곧바로 구매 페이지로 이동해 여러 옵션들과 구매방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 PAL-V사의 설립자이자 CEO인 로버트 딩게만스 (Robert Dingemanse)는 "수년간 노력해 안전 표준을 준수한 혁신적인 비행자동차를 개발하는데 드디어 성공했다"며 "비행자동차에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공식 PR기사를 통해 밝혔죠. 그는 북미 지역을 가장 큰 비행자동차 시장으로 내다본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안으로 세계적인 항공업체 에어버스(Airbus)도 비행자동차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하죠. 앞으로 자동차들이 꽉 막힌 출퇴근 시간 도로에서 날개 달린 자동차가 유유히 하늘을 날아가는 모습을 꿈이 아닌 현실로 보게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