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이 알려준 '자동차 세차'하는 최적의 주기

대부분 사람들에게는 자동차를 구매하는 것 자체가 큰 투자이며 유지 보수하는데만 또 큰 돈이 들어갑니다. 오일 체인지 부터 타이어, 브레이크 패드 등 만만치 않은 비용이 들어가는데요. 하지만 혹시 세차를 하는 것도 또 하나의 투자라고 생각해본적 있나요? 특히 세차 주기가 매우 중요한데요. 심한 황사가 지나간 다음날 같이, 겉으로 봤을 때 상당히 더럽다면 세차를 해야 한다는 결정은 꽤 쉽게 내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자동차가 외관상 특별히 더럽지 않더라도 주기적으로 세차를 권하고 있는데요. 다음은 내 차를 얼마나 자주 세차를 해야할지 해외 매체 전문가들의 의견들 위주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자동차 세차 - 2주에 한 번

살고 있는 지역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지만, 자동차 전문가들은 1년 내내 2주마다 세차를 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만약 바닷가 주변이나 얼음이 자주 얼어서 재설차량이 많이 다니는 동네에 산다면, 부식 때문에 2주보다 더 자주 세차를 해야한다고 하는데요. 


소금만큼 자동차 페인트에 치명적인 것은 없습니다. 때문에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기를 여름에 더 자주 세차를 한다고 하는데, 오히려 재설작업이 많이 이뤄지는 겨울철에 새차를 더 자주할 필요가 있죠.


만약에 자동차를 매일 이용하지 않거나 실내 차고에 주차를 할 경우에는 2주 보다 더 긴 주기로 세차를 해도 됩니다. 참고로 벌레나 새똥이 많이 떨어지는 곳에 주차하는 자동차들은 산성 성분 때문에 되도록 더 자주 세차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2.  가죽 시트 - 3개월에 한 번

자동차 가죽 시트는 오래되서 갈라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3달에 한 번씩은 세척하고 품질 컨디션 관리를 해줘야 합니다. 만약 매일 자동차를 이용하고 특히 낮에 운전하는 경우가 많다면, 인테리어가 햇빛에 많이 노출되기 때문에 적어도 2달 마다 컨디셔닝이 필요합니다.


 3.  왁싱 - 1년에 두 번

대부분의 자동차들은 적어도 1년에 두 번 정도는 제대로 된 왁싱 서비스를 받으셔야 합니다. 참고로 왁싱이 필요한지 테스트 하는 방법은 꽤 쉬운데요. 자동차 후드 부분에 물을 뿌려봅니다. 만약에 물방울이 송송 맺히면 괜찮은데, 그렇지 않고 주르륵 흘러버리면 왁싱을 받아야하는 때가 왔다고 생각하면 되죠.


사실, 왁싱은 자동차 외관을 그냥 이쁘고 반짝거리게 만드는 것 보다 더 큰 역활이 있습니다. 바로 소금이나 벌레, 새똥 등 부식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들을 자동차 페인트에서 쉽게 떠내려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요. 이 외에도 페인트 위로 한 단계 방어벽을 쳐서 이물질들의 공격을 막아주기도 하죠.


댓글(1)

  • Jinagada
    2018.03.25 16: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