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여군 홍보대사로 뽑힌 모델 출신 SNS 스타

갓 스무살의 이스라엘 모델 마리아 미리 도마크 (Maria Miri Domark)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모델들과는 다르죠. 그녀는 글래머 몸매와 베이비 페이스를 뒤로 한 채 극한의 훈련을 받은 이스라엘 여군 출신입니다. 최근 24개월간의 군생활을 마치고 전역한 도마크는 다시 모델 커리어를 재개하면서 인터넷상 가장 핫한 SNS 스타로 등극하게 되었죠. 다음은 이스라엘 여군 홍보대사로 뽑힌 모델 출신 SNS 스타 마리아 미리 도마크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이스라엘 정부 규정상 18세부터 26세의 모든 이스라엘 여성들은 24개월 또는 특수부대의 경우 36개월의 군 복무를 해야됩니다.


▼마리아 도마크는 여느 이스라엘 여성과 마찬가지로 18세에 군 입대를 했죠. 


▼그녀는 입대하자마자 뛰어난 미모로 불과 18세의 나이에 세계 여러 매체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도마크의 인기몰이에는 그녀의 군 생활 셀카가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와는 달리 이스라엘 군에서는 스마트폰 사용이 허용되고 있죠.

▼그녀의 인기 덕에 이스라엘 군은 도마크를 군복 홍보를 포함한 현역 홍보대사로 발탁했습니다.


▼도마크의 남자친구도 현재 이스라엘 방위군 (IDF) 소속 현역으로 군 생활을 마무리 짓고 있답니다.


▼율리 그룹 (Yuli Group) 소속 모델인 도마크는 비키니와 디자이너 의류 패션 모델로 활동 중입니다.


▼그녀의 화끈한 베이글 모습은 수 많은 글로벌 팬층을 모으기에 충분했죠.

▼현재 도마크의 SNS (인스타그램)에서는 무려 32만 명의 팔로워들이 따르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살고 있는 도마크는 일년 내내 따듯한 기후 덕에 비키니 모델 활동을 꾸준히 이어 갈 수 있다고 하죠.


▼Deviantart 모델 프로필에 따르면 도마크는 만화 영화와 호러 영화를 즐겨 보며 레이디가가와 캐리 언더우드의 음악을 듣는다고 합니다.


▼공식 모델 활동 외에도 그녀는 친한 포토그래퍼들이 올려주는 사진들 덕분에 SNS 인기를 더욱 누리고 있죠.

▼비록 2년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현재 이스라엘 방위 예비군에 편성되었지만 마리 도마크는 이스라엘 여군 홍보대사 계약을 2년 더 연장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