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열병식을 빛낸 미녀 여군들과 최신형 이색 무기

지난 화요일, 러시아는 북극 지역에 배치 될 새로운 미사일 방어체제를 중심으로 강력한 군사력을 열병식에서 뽐냈습니다. 2차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날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 제 72주년 승전기념 군사 퍼레이드는 러시아의 수도 모스코바를 중심으로 여러 주요 도시들에서 동시에 진행되었죠. 이번 열병식에서는 미국과 캐나다 그리고 노르웨이와 북극 광물들을 놓고 대치하고 있는 러시아 북극 군사기지의 무기들과 항상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미녀 여군들이 눈길을 끌었다고 하죠. 다음은 러시아 열병식을 빛낸 미녀 여군들과 최신형 이색 무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지난 5월 9일, 모스코바의 붉은광장에서 러시아 군은 대조국전쟁 승리 72주년 기념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이 열병식에는 무려 10,000여 명의 병력이 투입되었다고 하죠.


▼그리고 수십만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서 퍼레이드를 함께 즐겼습니다.


▼푸틴 대통령도 처음 부터 등장해서 2차세계대전 참전용사들을 직접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푸틴 대통령이 붉은광장에 나옴으로써 주변 경계 레벨은 최상급으로 올라가고 만일을 대비해 곳곳에 저격수들이 배치되었죠.

▼이번 72주년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된 무기는 바로 'RS-24 야르'였습니다. 러시아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야르는 10,500km의 사정거리를 가졌고 3개의 MIRV 탄두를 탑재하고 있는데, 발사된 후 공중에서 3개의 다른 목표물로 분산되어 맞출 수 있는 기능을 자랑하죠.


▼러시아 군은 이번 야심작인 북극 군사기지 방어체계인 '토르-M'과 '판시르(Pantsir)-SA' 대공미사일을 공개했습니다. 단거리 지대공미사일 체계인 토르-M과 판시르-SA는 궤도차량에 탑재되어 험지인 북극에서도 기동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하죠.


▼그리고 아래는 지난 71주년 기념식에 처음 등장했던 러시아의 최신형 대공미사일 'Buk-M2'입니다. 해군용 부크-M2는 지난 2015년,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를 격추시킨 미사일로 잘 알려져 있죠. 


▼그 뒤를 이어 역시 최신형 지대공미사일 S-400이 등장했습니다. NATO명 'SA-21 그라울러'로 불리우는 이 지대공미사일은 총 152대가 생산되었는데, 중국과 인도가 도입해서 사용하고 잇죠.


▼역시 러시아 군사 퍼레이드에서는 빠질 수 없는 T-14 아르마타 전차도 등장했습니다. 2015년 열병식에서 처음 모습을 공개한 아르마타 전차는 현재 풀 가동으로 생산되고 있죠.


▼각종 최신형 무기와 장비들 외에 러시아 군인들의 행진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러시아 육해공군과 특수부대 그리고 경찰부대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모스코바 시민들의 환호를 받았죠.


▼하지만 러시아 군사 퍼레이드의 꽃이라고 불리는 미녀 여군들이 등장하자, 시민들은 열광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래는 가장 먼저 등장한 러시아 여경들이죠.


▼뒤를 이어 공군도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들은 한결 같은 미모와 미소로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죠.


▼열병식 마지막으로 등장한 순백의 여군 부대는 이번 퍼레이드에서 가장 큰 인기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재미있게도 행진 부대 앞부분은 모두 바지를 입었고, 뒤를 이어 나타난 2군은 모두 짧은 스커트를 입었죠.


▼열병식이 끝날 때 까지 푸틴 대통령은 자리를 떠나지 않고 행진을 모두 지켜봤습니다.


▼이번 붉은광장의 군사 퍼레이드에는 10,000여명의 군인 외에도 135대의 군사장비와 72대의 공군기 등이 참가했다고 하죠. 그리고 푸틴 대통령은 직접 2차세계대전 참전용사들은 물론 유가족들 까지 일일이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