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역사상 가장 무서운 포식자로 기억되는 동물

'지구 역사상 가장 무서운 포식자로 기억되는 동물'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오늘은 '해양 생태계의 정점에 섰던 성공한 포식자'를 소개해보겠습니다. 현재까지도 공포스런 상어의 상징으로 여겨져 이 동물을 소재로 한 영화나 관련 서적들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공포영화 '메가로돈'이 있죠. 역사상 가장 크고 무시무시했던 상어로 기억되고 있는 '괴물상어' 메갈로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메갈로돈은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했으리라고 여겨지는 고대의 육식성 상어로 신생대 올리고세 후기에 출현하여 지금으로 부터 약 160만 년 전인 플라이스토세 초기까지 번성했습니다. 당시 현존하는 바다거북, 고래 등과 공존하며 그들에게는 공포스러운 포식자로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메갈로돈이란 이름은 '거대한 이빨'이라는 뜻의 그리스어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름처럼 엄청난 크기의 이빨을 자랑했으며 그 어떤 상어보다도 두껍고 튼튼한 이빨을 가졌던 메갈로돈입니다. 메갈로돈의 가장 큰 이빨은 18.8cm에 이를 정도로 크며 이는 백상아리의 이빨보다 3배 가까이 크고 두껍다고 합니다.

 

▼또한 이빨에는 상어 특유의 톱니 형태의 날을 지니고 있어 중대형 고래들을 바로 반으로 절단해버릴 정도의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입 내부만 2m를 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메갈로돈은 사람을 통째로 삼킬 정도로 큰 입을 지녔습니다.

▼고대의 무서운 포식자라는 이름에 걸맞게 메갈로돈은 엄청난 크기의 몸집을 지녔습니다. 몸길이는 17m정도로 추정되며 최대 몸무게가 60톤이 넘는 동물이었습니다. 오늘 날의 백상아리와 비교해보면 얼마나 큰 생물이었는지 보다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백상아리는 7미터의 몸집에 3.5톤 정도의 무게가 나갑니다. 메갈로돈은 무시무시한 백상아리보다도 3배나 길고 20배 무거운 셈이죠. 학자들의 예측에 따르면 메갈로돈은 최대 20m까지도 자랐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거대한 크기의 몸집을 자랑했을까요? 메갈로돈이 생존하던 시절, 주 먹이인 고래들과 서로 사이즈 늘리기 경쟁을 하면서 더욱 크기는 거대해질 수밖에 없었고 그 정점이 메갈로돈이라 보는 학설이 가장 유력합니다. 큰 몸집을 이용해 먹이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고자 했던 것이죠. 거대한 몸집으로 중형은 물론이고 대형 고래까지 모두 사냥 가능했던 메갈로돈이었기에 해양 생태계의 정점에 설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메갈로돈은 그 크기가 거대했던만큼 많은 양의 먹이가 필요했습니다. 추측에 따르면 메갈로돈은 하루에 약 1톤 가량의 먹이를 먹었다고 합니다. 그 먹이에는 고래, 바다소, 바다사자 등과 같은 해양 포유류들이 주를 이뤘습니다. 많은 고래뼈 화석에서 메갈로돈의 이빨과 일치하는 상처자국이 발견되는 것이 이를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메갈로돈은 또한 지구상 그 어떤 동물들보다 치악력이 센 동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늘날의 백상아리에 비해서도 6~10배 정도 많은 힘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대략 10,900kg~ 18,000kg 정도의 무는 힘이었다고 합니다. 지구상 가장 위험한 포식자로 기억되는 또 다른 생물, 티라노사우루스와 모사사우우스와 비교해도 두세배 뛰어난 치악력이었습니다.


메갈로돈의 멸종에 관해서는 빙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빙하기가 시작되었던 플라이스토세 초기 때부터 메갈로돈이 차츰 자취를 감추었기 때문이죠. 피하지방층이 적었던 상어류는 추위를 피하기 위해 적도 부근으로 점차 이동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먹이부족으로 메갈로돈은 멸종했다고 합니다.


댓글(1)

  • Fizz
    2017.11.19 19:0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