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산업 유명한CEO, 성공한 사람들 20명의 스마트폰 홈화면

한 사람의 스마트폰 홈화면을 보면 참 여러가지 재미있는 사실들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어떤 앱(어플)들이 깔려있고, 나열되어있는 순서 및 알림 숫자 그리고 맨 위쪽의 스테이터스바 (status bar) 등이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죠. IT산업의 내로라하는 유명한CEO들과 성공한 사람들의 스마트폰 홈화면은 과연 어떨까요?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최근 IT산업을 이끄는 젊고 유명한CEO와 창업자, IT 스타트업 임원진, 그리고 IT업계에서 화려하게 성공한 사람들 20명의 스마트폰 홈화면 첫번째 페이지를 캡쳐했습니다 (물론 미디어에 공개한다는 허락을 받았죠). 그럼 자신의 홈스크린과 비교해보면서 같이 함 보시죠. 참고로, 20명 중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임원진을 제외하고는 모두 아이폰 (iOS)을 사용하고 있네요.

1.  사티아 나델라 | 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 (윈도우폰)

나델라는 크리킷 광입니다. 그래서 ESPN의 크리킷 정보앱 (Cricinfo)이 좋은 자리를 잡고 있네요. 다들 아시다시피 윈도우폰은 안드로이드나 iOS같이 양옆으로 스와이프해서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지 않는 대신에 아래로 무한(?) 스크롤이 가능하죠. 이 때문에 스마트폰 홈화면 첫 페이지라는 개념이 많이 다릅니다. 참고로 사티아 나델라는 여기 성공한 사람들 중 유일하게 윈도우폰을 사용하고 있군요.


2.  데니스 크라울리 | Dennis Crowley

포스퀘어 창업자/CEO (아이폰)

크라울리는 최근 디지털 아트프레임 스타트업인 Electric Objects의 "EO"앱에 푹 빠져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를 통해 말했습니다. 이 앱은 유저가 자신의 아트워크를 매일 바꿀 수 있게 해주죠. 이 외에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엄청난 양의 읽지 않은 이메일 알림이군요.


3.  아밋 싱할 | Amit Singhal

구글 부사장 (안드로이드폰)

싱할은 Lumosity나 Elevate와 같은 머리 쓰는 게임들을 즐깁니다. 예상대로 둘 다 구글 제품들이죠. 홈스크린에 대놓고 있는 "Voice Search" (음성검색)은 아밋 싱할이 야심차게 준비중인 구글의 큰 프로젝트 중에 하나입니다.


스마트인컴 추천글: "IT업계 슈퍼리치 14명의 차 선택은?"


4.  파얄 카다키아 | Payal Kadakia

ClassPass CEO (아이폰)

ClassPass는 매달 서브스크립션 월정액 비용을 지불하고 유저가 근처에 있는 아무 휘트니스 센터를 마음데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ClassPass의 창업자이자 CEO인 카다키아는 깨긋한 지메일 기록 (읽지 않은 이메일이 하나)을 가지고 있네요. 


5.  마크 로어 | Marc Lore

Jet.com 창업자/CEO (아이폰)

Jet.com은 아마존과 경쟁을 꿈꾸는 온라인 쇼핑몰로 가장 저렴한 가격을 제공하는 다이나믹 가격책정 엔진을 자랑하죠. 로어는 회사의 완벽한 투명성을 강조하기로 유명한데, 모든 투자자들이 실시간으로 Jet.com의 재정관련 정보들을 JetStream이라는 앱을 통해서 볼 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 스타트업 기업은 총 5억7,000만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하는데 성공했죠. 재미있는 사실은 로어의 스마트폰 홈화면 첫 페이지에는 소셜미디어 관련 앱들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네요.


6.  브라이언 골드버그 | Bryan Goldberg

Bustle 창업자/CEO (아이폰)

IT산업의 새로운 미디어 스타트업 Bustle은 최근 Romper이라는 새로운 사이트를 내놓았습니다. 아래 스크린을 보듯이 골드버그는 문자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듯 하네요. 참고로 대부분의 유저들은 음악 듣는 앱으로 아이폰의 기본 "음악"앱을 사용하는데, 골드버그는 맨 아래 사파리 바로옆에 스포티파이를 설치해서 음악을 감상하는듯 합니다. 이 외에도 판타지 스포츠 광인 골드버그는 블리처리포트 앱과 야후스포츠 판타지 앱을 첫페이지에 설치해놓았네요.


7.  제니퍼 하이멘 | Jennifer Hyman

렌더 런웨이 공동창업자/CEO (아이폰)

Rent the Runway는 뉴욕기반 스타트업으로 유저들이 월정액을 지불하고 한달동안 럭셔리 패션 의류 및 아이템들을 대여해서 입을 수 있는 서브스크립션 서비스입니다. IT산업은 물론 패션업계에서도 유명한 여성 CEO인 제니퍼 하이멘은 Glamsquad나 PS Dept와 같은 패션관련 앱들을 첫 페이지에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8.  라이언 후버 | Ryan Hoover

Product Hunt 창업자/CEO (아이폰)

프로덕트 헌트는 인터넷상 인기있는 IT제품들과 서비스들을 큐레이션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스타트업 업계의 성공한 사람들 중 한명인 라이언 후버는 문자보내는 앱을 주로 텔레그램을 사용한다고 하는데, 최근 "Jukely"라는 앱 서비스가 마음에 들어서 스마트폰 홈화면에 추가했다고 합니다. Jukely는 서브스크립션 서비스로 주변 대형 콘서트나 파티관련 게스트리스트를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죠.


9.  아만다 브래드포드 | Amanda Bradford

The League 창업자/CEO (아이폰)

더 리그는 똑똑하고 바쁘고 스펙이 있는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 데이트앱인데, 현재 엄청난 대기명단이 있다죠. 첫화면에서 사파리는 찾아볼수 없고 크롬 브라우저만 사용하는 아만다 브래드포드는 요즘 "Sunrise"라는 앱에 푹 빠져있다고 하네요. Sunrise는 달력 어플로 개인 이메일계정과 업무용 이메일 계정을 둘다 연동해서 사용하기에 편리하다고 하는군요. 이분도 역시 지메일의 읽지 않은 이메일 숫자가 어마어마하네요.


10.  스티븐 시노프스키 | Steven Sinofsky

Andreessen Horowitz 벤처투자자 / 전 MS임원 (아이폰)

시노프스키는 트위터와 슬랙 (Slack)을 가장 자주 사용하는 어플로 꼽았습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트위터는 바깥세상이고 슬랙은 회사 내부세상이라고 표현했네요. 그 다음에 3위와 4위 앱으로는 Techmeme와 자신의 요가 스케쥴앱을 뽑았습니다.


11.  세바스찬 스런 | Sebastian Thrun

Udacity 창업자/CEO (아이폰)

구글 전직원으로 성공한 사람들 중 손에 꼽히는 세바스찬 스런은 구글 X를 설립했던 유명한CEO입니다. 현재는 스탠포드 대학교 교수를 역임하면서 교육 스타트업 Udacity를 이끌고 있죠. 스런의 아이폰 홈스크린 첫페이지는 정말 허무할 정도로 비어있고 밋밋합니다. 하지만 그 다음에 오는 다섯 페이지들이 파란색, 빨간색, 오렌지색, 흰색, 검정색 그리고 멀티색으로 나눠져 있는데 아직 대중한테 공개할 수 없는 앱들로 꽉 차있다고 하는군요.


12.  히로시 미키타니 | Hiroshi Mikitani

라쿠텐 창업자/CEO (안드로이드폰)

일본 IT산업 최대 이커머스 기업인 라쿠텐의 수장 히로시 미키타니는 자신의 회사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우버의 대항마 리프트 (Lyft), 그리고 최근 인수한 이베이츠 (Ebates)의 어플들을 첫 페이지에 설치해 놓았네요.


13.  제이민 에디스 | Jamyn Edis

Dash 공동창업자/CEO (아이폰)

Dash는 유저들의 차와 운전습관 (속도, 브레이크 밟는 경향 등)을 디테일하게 분석해줍니다. 에디스에 따르면 그는 자신의 스마트폰 홈화면 맨 아랫부분을 자기 아이들을 위해서 유아 교육용 게임인 "Fish School"과 퍼즐 앱 "Monument Valley"를 설치했다고 합니다.


14.  스리다 라마스와미 | Sridhar Ramaswamy

구글 광고 부사장 (안드로이드폰)

라마스와미는 iOS에서 할 수 없지만 안드로이드에서만 가능한 달력 위젯을 홈스크린에 설치해 사용합니다. 역시 예상대로 첫 페이지 대부분이 구글 앱들인데, 구글 월렛과 구글 익스프레스 앱들이 눈에 띄네요.


15.  데이빗 크레인 | David Krane

구글 투자벤처 파트너 (아이폰)

전 구글 임원으로 성공한 사람들 중 한명인 크레인은 우버와 네스트, Blue Bottle Coffee, DJZ등 IT산업의 수많은 기업들에 투자를 했습니다. 역시 자신이 직접 투자한 Uber, Nest, Crossfader 앱들이 첫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데, 그는 최근 노트북과 데스크탑을 아이폰으로 조정할 수 있는 iTeleport 앱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고 하네요. 아무리 전 구글직원이어도 지금은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군요.


16.  저스틴 맥리오드 | Justin McLeod

Hinge CEO (아이폰)

Hinge는 또 하나의 글로벌 데이트앱입니다. 맥리오드는 수많은 암호들을 외우기 힘들어서 "LastPass"앱의 도움을 받고 있고, 업무 스트레스를 풀려고 명상을 할 수 있는 앱인 "Headspace"를 자주 사용한다고 하네요.


17.  고쿨 라자람 | Gokul Rajaram

Caviar 창업자/CEO (아이폰)

유명한CEO 고쿨 라자람은 페이스북과 구글에 일한 경력이 있는데, "구글 애드센스의 아버지"라고도 불리웁니다. 그는 현재 Square 기업의 음식배송브랜드도 맡고 있죠. 라자람은 자신의 Caviar앱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어플로 Slack을 꼽았습니다. 이메일 사용량을 점점 줄이고 팀원들과의 대화를 Slack으로 키워나가고 있다네요.


18.  데이빗 해이즈 | David Hayes

Tumblr 최고 크리에이티브 전략기획자 (아이폰)

데이빗 해이즈는 야후 Tumbrl의 크레이티브 전략 수장인만큼 자신의 아이폰 홈스크린 앱폴더 이름을 모두 이모티콘으로 장식해놓았습니다. 이 외에도 잘 알려지지 않은 사진편집앱 "Faded", 저널앱 "Day one" 그리고 운동앱인 "Freeletics"를 설치해서 사용합니다. 스크린 아랫부분에는 자신의 신조어 3단어 (Speed, Simplicity, Boldness)를 적어 놓았네요.




19.  벤 스미스 | Ben Smith

Hulu UX담당 이사 (아이폰)

Hulu에 일하기 전 벤 스미스는 소노스 (Sonos)에서 일했고, 그 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10여년간 Xbox 제품 디자인을 이끌었습니다. 별다른 폴더 없이 스미스의 스마트폰 홈화면 상단은 SNS앱들로 그리고 하단은 자신의 취미활동 (스포츠, 게임, 음악)등으로 평범하게 꾸며져 있네요.


20.  칼 헨더슨 | Carl Henderson

Slack 창업자/CTO (아이폰)

칼 헨더슨은 따로 그룹 폴더를 만들지 않는 대신에 12페이지나 달하는 앱들을 나열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는 한동안 레딧(Reddit)에 빠져 있다는데, 심심할때는 Crossy Road나 Oh H1와 같은 퍼즐게임들을 즐긴다고 합니다.


성공한 사람들 근처에도 끼지 못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스마트폰 홈화면에 설치해 놓고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구글킵 (Google Keep)

  2. 페이스북 페이지 관리자

  3. 텔레그램

  4. 구글 문서/드라이브

여러분들은 어떤 앱들을 홈스크린에 설치해 사용하시나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스마트인컴 추천글: "13명의 유명한 CEO들이 공개한 회의 진행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