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안에 200억을 현금으로 몰래 보관하다 딱 걸린 간 큰 금융사기범

마땅히 비밀금고나 숨길 곳이 없다면 조금씩 모은 비상금을 침대 매트리스 안에 속된 말로 꿍쳐놓기도 하죠. 지난 2013년, 한 할머니가 평생을 모아 온 1억 원을 매트리스 사이에 숨겨 놓았다가 집안 화재로 모두 태워먹은 사실이 들어나 많은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우리 같은 평범한 시민들은 아무리 비상금을 숨긴다 하더라도 몇만원에서 몇십만원, 많아봤자 돈 백만원입니다. 하지만 최근, 침대 틀 크기가 꽉 찰 정도로 현금을 차곡차곡 숨겨 놓았다가 큰 낭패(?)를 본 간 큰 남성이 있었죠. 다음은 침대 안에 200억 원을 현금으로 몰래 보관하다 딱 걸린 금융사기범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ABC뉴스는 미국연방 지방검찰청의 공식 발표를 인용해 FBI 요원들이 오랜 추적 끝에 금융사기범과 현장 증거물을 확보하게 된 사건을 보도했습니다.  


▼매사추세츠주 웨스트버로우에 본사를 둔 다단계식 통신업체 '텔렉스프리' (TelexFree Inc.)는 2014년 4월 부터 지금까지 도미니카와 브라질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무려 18억달러 (약 2조1,000만원)의 금융 사기를 저지른 뒤 파산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연류된 비밀 자금이 많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미국연방 지방검찰청은 FBI 요원들을 풀어 자금 추적에 나섰죠.


▼그러던 중, 한 내부자의 고발로 FBI 요원들은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텔렉스프리 본사 인근에 위치한 한 아파트를 습격했습니다. 


▼침실 하나와 화장실 하나 그리고 거실과 작은 주방이 딸린 이 원베드룸 아파트는 월세 1,600달러 (약 187만원)로 꽤 평범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퀸사이즈 침대의 매트리스를 들어올리는 순간 FBI 요원들 앞에는 1,750만달러 (약 204억2,250만원)어치의 100달러짜리 지폐들이 빼곡히 쌓여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보스턴 검찰청이 ABC뉴스와 일간지 보스턴글로브를 통해 직접 공개했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 몇몇 매체들에는 총 금액 2,000만달러로 잘못 보도되었는데, 실제 금액은 정확히 1,750만달러라고 보스턴 검찰청은 최종 컨펌했죠.


▼이 불법 현금의 주인은 바로 브라질 출신의 '클레버 르네 리체리오 로차' (Cleber Rene Rizerio Rocha)라는 28세 남성으로 '텔렉스프리' 업체 공동창립자의 조카였습니다. 그는 삼촌이 금융사기로 부당하게 벌어들인 돈을 세탁한 뒤 이렇게 자신의 침대 밑에 몰래 보관해 왔던 거죠.   


▼미국연방 지방검찰청은 보스턴글로브를 통해 "로차는 은닉된 자금을 돈세탁한 혐의로 최대 20년 형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번에 발견한 1,750만달러는 부당하게 사기친 돈의 극히 일부분으로 앞으로 다른 용의자들과 자금을 계속 추적할 것"이라고 밝혀왔습니다.

댓글(1)

  • 시애틀의잠잘자는밤
    2017.01.27 14:0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