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0초만에 끝난 MMA 파이터와 태극권 고수와의 대결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두 남성의 맞짱 대결이 영상으로 올라와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 짧은 영상은 이제 유튜브로 넘어가 29일 기준으로 20만명 이상이 시청했죠. 온라인상 수 많은 싸움 영상들이 수시로 올라오는데, 왜 유독 이 영상이 큰 이슈가 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대결을 펼쳤던 두 남성의 독특한 배경과 너무나도 허무하게 끝나버린 싸움 자체에 있었다고 봅니다. 다음은 단 10초만에 끝난 MMA 파이터와 태극권 고수와의 대결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사실 이 영상이 바이럴을 타기 훨씬 이전부터 중국 종합격투기와 전통무술 커뮤니티에서 이 둘의 대결은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 대결을 처음 제안한 이는 바로 중국 전통 무술 태극권의 한유파인 '뇌공태극'(雷公太極) 창시자 레이레이(雷雷)라는 무술인입니다.


▼올해 41세인 그는 중국식 격투기 '산다'(散打)를 수련하던 중 뇌공태극권을 터득했다며, 이 권법이 "바람과 번개처럼 빠르면서 산처럼 고요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리고 이 권법을 이용해 어떠한 종합격투기 선수라도 이길 수 있다고 단언했죠.


▼레이레이의 도전을 받아들인 선수는 바로 중국의 프로 종합격투기 파이터인 쉬샤오동(徐曉東)으로 올해 37세의 MMA 베테랑입니다.


▼그는 현재 선수와 코치 그리고 프로모터를 겸임하고 있는데, 팬들 사이에서 인정사정 없는 화끈한 공격형 경기력으로 '매드맨'(madman)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이 화제의 대결은 중국 쓰촨성 청두시의 한 언더그라운드 격투장에서 열렸습니다. 그리고 예상했던 대로 수 많은 MMA 팬 그리고 레이레이의 제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이 대회를 참관했죠.


▼하지만 그토록 화제를 모은 이 시합은 불과 10초만에 끝났습니다.


▼레이레이는 시합이 시작되자마자 쉬샤오동의 맹공을 받고 바닥에 쓰러져 두들겨 맞았죠.


▼심판이 개입에 이 두 사람을 간신히 떼어놓으면서 경기는 종료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심판은 말할 것도 없이 쉬샤오동의 손을 들어주면서 승자를 발표했죠.


▼시합이 끝난 후 중국 네티즌들은 레이레이를 사기꾼으로 몰면서 "그건 진짜 태극권이 아니다", "중국 무술이 이것밖에 안돼냐", "중국 전통 무술은 이제 죽었다, 각성해야 한다" 등 허탈한 반응을 보여왔습니다. 반면 대결에서 손쉽게 승리를 거둔 쉬샤오동은 이러한 결과를 미리 예상했고 전혀 놀랄 것이 없다고 BTV 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아래는 레이레이와 쉬샤오동의 시합 풀영상입니다.



댓글(20)

  • 강오빠
    2017.04.30 04:24

    코피 먼저 터지거나 울면 진거여...
    근데 막판 파운딩때 후두부 가격했네...
    무효로 하고 리메치 오케이? ㅎ

  • 2017.04.30 05:18

    태극권 실망입니다

  • 절권도
    2017.04.30 11:48

    이소룡이 쓴 책을 보면 중국 무술의 각 자세를 비판합니다. 특히 저런 자세는 아무런 공격과 방어의 자세가 못된다고요.

  • Rudia
    2017.04.30 12:09

    그래서 그라운드 스타일인 레슬링과 입식타격의 킥복싱이 합쳐진 스타일이 현실적인 싸움에서는 가장 현실적인 공격방법임을 증명하고 있네요~

  • 밤귀
    2017.04.30 13:12

    중국 무술은 1갑자 이상의 내공이 있으면 무적입니다...

  • 왕호장염
    2017.04.30 16:53

    중국영화는 다 가짜야

  • 개구라
    2017.04.30 20:56

    예전에 마카오 에서 오공의란 사람하고 진극부라는 사람
    둘이 태극권과 백학권의 장문이라고 하는 사람들이서 친선 경기를 한적이 있는데...
    유투에 검색해 보면 나옵니다.
    뭐 사람들이 둘의 명성과 알려진 내공의 깊이를
    샌각하면 날라다니고 서로 장풍을 쏘고 뭐 그런것 까진 아니더라도 멋진 합을 기대 했지만.
    초등학생 막싸움만도 못한...
    서로 재기만 하다가 어쩌다 붙면 상대를 보지도 않고 눈감고 마구잡이로 휘두르고... 동영상 보면 기가 찹니다.
    동양무술들... 무슨 절대 비공이 있는 것처럼 신비 주의 쩌는데
    심신수련만 하는 컨셉이 아니고 무도라고 하려면 적어도 실전 대련을 중시해야 합니다.
    우리 태권도 도장 사범들도 개코나 배는 겁나 나와서 술자리서 떠들면 뭐 내 정권 한방에 안나가 떨어지는 사람 없다고 개소리 하는데... 쌈박질 안해 본 것들이 그런 소리 하죠 암만 병신도 막대기가 아닌 이상 가만히 서서 정권을 안면으러 받지 않는다는거...
    내가 때릴 생각만 하지 상대한테 맞아보면 바로 전의를 상실하고 싸음 시작한걸 후회하면서 어떻게하면 가오떨어지지 않게 끝낼까 궁리하다 어느 순간 바닥에 누어있는 자신을 발견 하지만 맞아서 기절했다는 사실은 절대 믿지 못하고 그냥 넘너진줄 알다... 시간이 지나서 턱주가리가 아프다는걸 깨닳고 옆에서 이야기 해줘야 비로서 깨닳음...

  • 허스키
    2017.04.30 22:40

    웃긴건 중국이 공산당사상을 거치면서 중국무술인들을 마구잡이로 잡아죽였습니다...그전에 일제시대에 억압받고 죽임당했고 그후 공산당이 잡아죽이고 등등 많은걸 잃어버렸죠 겉껍질도 안남은게 중국무술입니다...

  • aq
    2017.05.01 12:10

    하체도 중후하지 않고 템포도 훨씬 느린데 뭘 하겠다고 나간거지

  • 2017.05.01 22:46

    비밀댓글입니다

  • 닭대가리이
    2017.05.01 22:47

    그냥 병신새끼네 ㅋㅋㅋㅋㅋㅋ

  • 대물낚시광
    2017.05.02 00:45

    제목만 보고도 결과를 예측했음...

    대부분 다들 그러지 않으셨나요? ㅋㅋ

  • 2017.05.02 02:36 신고

    초등학생과 성인의 대결 같네요...

  • 2017.05.02 10:18

    비밀댓글입니다

  • 대못펀치
    2017.05.02 23:46

    마네킹 같네, 태권도도 마찬가지, 과거 최배달도 현재 mma프로와 붙으면 상대도 안될걸

  • 디오니게스
    2017.05.03 09:54

    태극권도장 끝났네. 다른일 찾아봐야겠네.

  • 유엪
    2017.05.03 21:38

    유에프씨 올드팬이라면 다 기억할듯..예전에 소림사 무술가가 두들겨맞고 대자로 깨구락지됐던 장면

  • 2017.05.11 13:08

    태극권 별거아니내 열라두들겨맞내

  • 과객
    2017.05.16 17:06

    실전경험이 전무한 무예가가 MMA파이터랑
    붙었으니 당연한 결과

  • Favicon of https://www.joyalba.com 알바 .
    2017.11.05 17: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