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발명품으로 죽은 유명한 발명가 10인

자신의 발명품 때문에 죽음을 맞이한 유명한 발명가 10명

유명한 발명가들은 창의성과 상상력을 갖추는 것은 기본이고 험난하고 아무도 가보지 못한 길을 위험을 무릅쓰고 도전했죠. 하지만 간혹 자신의 발명품으로 죽음을 맞이한 불운의 유명한 발명가들도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어떤 발명품들은 세상을 바꾸는 영향을 끼치고 또 어떤 발명품들은 실패로 끝나서 다시는 보지 못하게 된 것들도 있죠. 한 획기적인 아이디어 하나로 이론에서 현실로 만드는 발명품들은 항상 계획데로 진행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데, 다음은 자신의 발명품으로 죽은 유명한 발명가 10인을 소개해 드립니다.

1.  맥스 발리어 - 로켓 개발

1895년에 태어난 맥스 발리어 (Max Valier)는 오스트리아의 로켓 과학자이자 당시 가장 유명한 발명가로서 이름을 떨쳤습니다. 1930년 1월 25일에 최초로 리퀴드 엔진으로 단 5분간의 로켓 주행에 테스트에 성공했었죠. 하지만 1930년 4월 19일, 알콜을 원료로 사용한 로켓 차량은 맥스 발리어가 직접 운행하던 테스트에서 폭발했고, 그는 28일 뒤 심각한 부상으로 사망했습니다.


2 호레스 로슨 헌리 - 잠수함

1923년 미국 테네시주에서 태어난 호레스 헌리 (Horace Lawson Hunley)는 남북전쟁 당시 선박기관사 겸 해양 엔지니어로 활약했습니다. 헌리는 그의 이름을 따온 최초의 수동 잠수함을 개발하는데 성공했죠. 세번 시도끝에 현장에 직접 실험까지 성공했는데, 안타깝게도 1863년 10월 15일, 운행을 하던 '헌리호'는 호레스 헌리를 포함한 8명의 선원들과 함께 사고로 인해 바다로 갈아앉았습니다.


3 프란츠 라이켈트 - 낙하산

1879년 비엔나에서 태어난 프란츠 라이켈트 (Franz Reichelt)는 1898년에 파리로 이사했습니다. 그는 원래 프랑스 옷 수선공으로서 낙하선을 최초로 개발한 유명한 발명가로 알려져 있죠. 처음에 만든 낙하산은 무게가 무려 70 킬로그램이나 나갔는데, 나중에는 25 킬로그램으로 줄였습니다. 1912년 2월에 프랑스 정부로부터 에펠탑 57미터 지점에서 실험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는데, 그가 직접 점프 하는 순간 낙하산이 반만 열리면서 그를 애워싸버려 라이켈트는 땅에 추락하고 말았죠. 그는 바로 병원에 실려갔지만 불과 한시간만에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스마트인컴 추천 글: "에펠탑, 우리가 몰랐던 재밌는 사실 20가지!" 


4 알렉산더 보가노프 - 수혈

알렉산더 보가노프 (Alexander Bogdanov)는 러시아 철학자이자 의사 그리고 공강과학 작가였습니다. 1873년, 러시아 제국 소속의 현재 폴란드 지역에서 태어난 그는 수혈을 통해서 인간의 수명을 늘리는 이론으로 이름을 알렸었죠. 1925년부터 여러 수혈 실험을 통해서 사람의 시력을 회복시키고 다른 발전사항들을 연구한 보가노프는 하루, 말라리아와 결핵이 있는 한 학생의 피를 직접 수혈받아 죽게 되었죠. 하지만 엉뚱하게도 그 수혈을 했던 학생은 말라리아와 결핵으로부터 완전히 회복했습니다.


5 오토 릴리엔탈 - 행글라이더

1848년에 독일에서 태어난 오토 릴리엔탈 (Otto Lilienthal)은 항공과학의 개척자로 행글라이더의 아버지로 불리웁니다. 특히 날개를 연구하기위해서 수많은 새들을 관찰했는데 2,000여 개의 행글라이더를 개발하면서 총 5시간의 비행기록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1896년, 자신의 행글라이더를 직접 실험하던 도중 15미터 높이에서 떨어져 목을 꺾으면서 생애를 마감하게 되었죠.

6 헨리 플러스 - 로켓 개발

1851년 뉴질랜드 말보로에서 태어난 헨리 플러스 (Henry Fleuss)는 다이빙 엔지니어였습니다. 1878년 그는 "여러번 숨쉬게 해주는 기계"로 특허를 얻게 되죠. 쉽게 말해서 산소 가방으로 고무 마스크와 연결되어 물안에서 숨을 쉴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5.5미터 물 아래서 이 기계로 실험을 하던 중 헨리 플러스는 높은 앞력에 나오는 독소로 인해 질식하게 되었습니다.


7 윌리엄 불럭 - 인쇄기계

윌리엄 불럭 (William Bullock)은 미국의 유명한 발명가로 두루마리 종이를 이용한 로타리 프린팅 기술을 도입해 시간당 12,000부를 찍어내면서 인쇄산업의 혁명을 불러일으켰죠. 그는 인쇄기계 외에도 곡식이나 씨앗을 뿌리는 조파기를 발명해서 프랭클린 인스티튜트 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불럭이 개발한 인쇄기계는 나중에 시간당 30,000부를 찍어낼 수 있게 되었는데, 안타깝게도 1867년, 돌아가는 바퀴에 다리가 끼면서 큰 사고를 당하고 불과 1주일 후에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 도중 세상을 떠났습니다.


8 발레리안 아바코프스키 - 에어로웨건 (비행엔진 기차)

1895년 라트비아의 수도 리가에서 태어난 발레리안 아바코프스키 (Valerian Abakovsky)는 비행기 엔진을 장착한 기차, 에어로웨건을 개발한 유명한 발명가입니다. 이 기차는 원래 소련 군인들을 운반하는 목적으로 개발되었죠. 1921년 7월, 아바코프스키를 포함해 6명의 소련군 장성들을 태우고 툴라에서 모스코바를 가던 이 에어로웨건은 높은 속도를 못이기고 기차 선로를 이탈하면서 모두 죽임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스마트인컴 추천 글: "유명한 과학자 탐험가 대통령들이 만든 전설의 비밀조직" 


9 마이클 다크그 - 젯팩

가장 최근 일어난 참사로, 영국 업체인 AVCEN Ltd.는 짧은 거리에서 이륙, 착륙이 가능한 젯팩을 개발했습니다. 이 젯팩은 사람이 아닌 택시 차량에 장착하게 되었는데 시속 550킬로미터를 단 125미터 거리에서 날을 수 있도록 개발되었죠. 하지만 2009년 8월 16일, 이 젯팩의 최고 개발자이자 AVCEN Ltd. 창업주 마이클 다크르 (Michael Dacre)는 최초 테스트 플라이트에서 크게 추락하면서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10 마리 퀴리 - 방사능

당시 가장 위대한 물리학자겸 화학자로 유명했던 프랑스의 마리 "퀴리 부인" (Marie Curie)은 노벨상을 여성으로서 최초로 받았고 또한 유일하게 두번을 수상한 (여성)인물입니다. 그녀는 남편과 함께 방사성 원소 폴로늄과 라듐을 최초로 발견했죠. 하지만 1934년 7월, 그동안의 실험으로 인한 방사능 노출 때문에 백혈병으로 생애를 마감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